`별별며느리` 이창엽, 남상지에 거래 제안 “곧 연락하겠다”
Forest Ent
DATE : 17-07-20 17:07   HIT : 13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별별며느리' 이창엽이 남상지와 거래했다.

14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별별며느리'에서는 최동주(이창엽 분)가 박지호(남상지 분)가 박상구(최정우 분)의 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날 박지호는 최동주에게 전화해 “증거 갖고 있으니 나와라”라고 말했다. 결국 최동주는 박지호와의 약속 장소에 나갔고, 박지호가 이야기한 증거를 요구했다. 이에 박지호는 ‘갑질 사건’의 증거 영상을 내밀었다.

이 가운데 최동주에게 전화가 걸려왔다. 박상구의 딸이 누군지 알아냈다는 정보통의 전화였다. 정보통은 “그 집 딸 인터넷기자래. 미디어짱 박지호 기자”라고 말해 최동주를 경악케 했다.

이에 최동주는 자리를 뜨려는 박지호를 급히 잡았고, “우리 딜하죠”라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후 최동주는 박지호에게 “제가 곧 연락하겠다”고 말했고, 박지호는 “하루 드리겠다. 24시간 안에 연락해라”라고 답해 향후 전개에 대한 호기심을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