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일야화] '부잣집아들' 홍수현·이창엽 "사랑했다"…정말 과거 되나
Forest Ent
DATE : 18-06-29 16:46   HIT : 151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부잣집아들' 이창엽, 홍수현의 관계를 다른 가족들도 알게 됐다.

27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에서는 이광재(김지훈 분)가 한국에 있단 사실을 안 김영하(김주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경하는 웨딩 촬영 중 박현빈이 최용으로 보였고, 마음이 복잡해졌다. 그런 가운데 서복순(박순천)은 서명선(심은진)을 통해 아들 최용(이창엽)이 김경하(홍수현)를 좋아한단 사실을 알았다. 서복순은 최용이 김경하를 그린 그림을 찢었고, 이를 본 박서희(양혜지)가 만류했다.

그림을 아예 찢은 최용은 서복순에게 "다 끝난 얘기니까 신경 쓰실 것 없다"라고 말해주었다. 그러나 서복순은 박순옥(김영옥)에게 집을 나가겠다고 했다. 박서희는 속상한 마음에 김경하를 불러 "나 돈 좀 빌려줘. 줄 수 있는 한 많이. 우리 엄마랑 최용 지켜보는 게 너무 힘들어서 누군가한텐 보상받고 싶어. 그 의무가 있는 사람은 김경하라고 생각해"라면서 박현빈(고윤)을 찾아가겠다고 했다.

김경하는 "협박하니? 찾아가. 그 사람도 다 알아. 근데 너 이러는 거 용이도 아니?"라며 "용이 때문에 죄책감 느끼고 망설였는데, 네가 확실히 정리해주는구나?"라고 돌아섰다.

이후 김경하는 박서희에게 돈을 주며 "넌 이로써 용이를 300짜리로 만들었어"라며 "네가 모르는 게 있어. 나 용이 진짜 사랑했어"라고 밝혔다. 김경하가 나간 후 최용은 눈물을 흘리고 있는 박서희에게 "진심으로 경하 좋아했어. 둘 다 순수했어. 그러지 마. 오빠는 경하 누나 잘 살도록 빌어줄 거야"라고 다독였다. 김경하가 최용의 가게르 애틋하게 바라보고 있는 모습을 박현빈이 목격했다.

한편 아버지 이계동(강남길)의 명예를 살리기 위해 돌아온 이광재(김지훈). 이광재는 최효동(우현)을 통해 남수환(윤철형), 남태일(이규한)이 사건의 배후란 사실을 알게 됐다. 이광재는 박현빈을 찾아가 무릎을 꿇고 부탁했다. 이계동, 남수희의 위장이혼을 밝히고, 이계동의 재산을 되찾아 채무를 갚을 계획이었다.

온실 속 화초로 자란 이광재가 아버지의 명예를 되찾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