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아들’ 이창엽, 맞선 본 홍수현에 “나 데리고 논거냐”
Forest Ent
DATE : 18-04-11 18:01   HIT : 196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이창엽이 홍수현을 향해 자신을 사랑한 것이 맞는지 물었다.

25일 MBC '부잣집아들‘이 방송됐다. 거액의 빚을 유산으로 상속받은 후 아버지의 명예를 위해 빚 갚기에 고군분투하는 부잣집 아들 '이광재'와 곁에서 적극적으로 그를 응원하는 씩씩한 여자 '김영하'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이날 경하(홍수현)와 최용(이창엽)의 모습이 방송됐다. 경하가 맞선을 보러 나갔다는 사실을 들은 최용은 착잡해했다. 경하는 최용을 만나 “엄마가 하도 성화를 대서 할수 없이 나갔다”고 털어놨다. 이에 최용은 “누나 하나만 물어볼게. 혹시 나 누나 장난감이야? 그동안 나 데리고 논거야?”라고 물었다. 이에 경하는 그의 뺨을 때리며 “나쁜 놈. 장난감이다. 내가 너 데리고 놀았다. 됐냐”라며 분노했다. 두 사람이 사랑하는 사이임을 엿보게 했다.

이에 최용은 “그럼 왜 그리 겁을 내? 집착할까봐 겁나? 나 김경하하고 함께 할 미래 같은거 꿈꿔본적 없다”고 말하며 진심으로 그녀의 행복을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