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며느리’ 남지호♥이창엽, 키스로 원수 로맨스 시작(종합)
Forest Ent
DATE : 17-09-27 16:29   HIT : 66

[헤럴드POP=강보라 기자] 원수 로맨스가 시작됐다.

26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별별 며느리’(연출 이재진, 김지현/극본 오상희)에는 오래도록 기다려온 아이를 유산하는 황금별(이주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황은별(함은정 분)을 찾아갔다 낯선 여자와 실갱이를 벌이는 과정에서 유산을 하게 된 황금별은 깊은 마음의 병을 앓게 됐다. 누구보다도 간절하게 아이를 기다려 왔기 때문. 황금별은 황은별을 원망하기 시작했다. 황금별은 윤소희(문희경 분)의 눈 밖에 날까 시댁에 유산을 알리고 싶지 않아했다. 하지만 박민호(차도진 분)가 박지호(남상지 분)에게 이를 말하며 자연스레 시댁으로 소식이 흘러들어갔다.

마침 건강이 좋지 않은 나명자(김청 분)에게 가족들은 우선 황금별의 일을 비밀로 했다. 아무것도 모르는 척 찾아가 나명자를 돌보던 황은별은 그간의 속내를 털어놓으며 화해국면을 맞이하게 됐다. 황금별은 퇴원해 집으로 돌아왔고, 나명자는 뒤늦게 유산소식을 접하고 극진히 딸을 챙겼다. 황은별은 이런 나명자의 손을 거들러 왔다 윤소희에게 호되게 당한 황금별의 사연을 듣게 됐다. 마침 윤소희가 찾아왔고 자신의 역성을 들어주는 황은별에게 황금별은 “네가 뭔데”라고 화를 냈다. 황은별이 이에 분통을 터트리며 집에 가려고 하자 나명자는 “네가 왜 가”라고 붙잡으며 황금별에게 “은별이 싫으면 네가 들어가”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황금별은 이제 와서 갑자기 황은별의 역성을 드는 나명자를 원망했다. 나명자는 황은별에게 아픈 황금별을 아픈 손가락이라며 이해해줄 것을 부탁했다. 박상구(최정우 분)는 박민호가 지금껏 키워준 양육비를 갚는 대가로 최한주(강경준 분)의 카페를 유지해주겠다고 말했다. 박민호는 더 이상 최한주를 건들지 않겠다는 추가 조건을 제시했고 박상구는 마지못해 이를 받아들였다. 집을 나와 방황하던 황금별은 엉겁결에 시댁까지 가게 됐고 윤소희와 대화를 나누게 됐다.

약속대로 최한주의 카페를 지켜낸 박민호는 모처럼 마음의 여유를 찾았다. 이때 나명자로부터 황금별을 찾는 전화가 걸려왔다. 이 시간, 황금별과 윤소희는 낮술을 먹고 잠을 자다 박상구에게 이가 발각되며 혼이 났다. 한편 최동주(이창엽 분)의 마음을 테스트해보고 싶었던 박지호는 만나기를 청했다. 최동주는 아무 연락없이 늦게 나타난 박지호를 걱정했다. 박지호는 이 모습에 최동주에 입을 맞추며 원수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